<< 성능 시험 방법론 과 실무 저자 특강 참석 후기 | Home | High Availability on Linux Server >>

Epril 제 1회 스프링 공개 세미나 참석 후기

이프릴에서 Spring 관련 세미나를 한다고 하여 몇주전에 신청을 한게 이번주 토요일에 한다고 메일로 왔습니다. 오픈 소스의 관심이 있어서 세미나가 있는 곳이면, 시간이 허락한다면 마다하지 않고 다니는 편이라서 좋은 기회라고 생각하고 오늘 참석을 했습니다.
오픈 소스란게 완벽하게 자기 자신의 것으로 소화하지 않으면 문제가 발생하였을 때 복구 능력이 현저하게 떨어지게 마련이죠. 스스로 복구할 능력이 요구되는 면이 많죠.
물론 전문가를 알고 있다면 문제는 다르죠. 하지만 대부분의 개발자가 처한 현실은 그렇지 못하죠.
 
1. 시간 : 13:00 ~ 17:00
2. 위치 :  소프트웨어 진흥원 지하1층에 위치한 강의장(식당 개조 ^^)
3. 내용
 3.1 다중 레이어 환경에서 Spring을 활용한 통합 테스트 및 단위 테스트 방안(발표자:안영회)

  • 테스트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침이 없죠. 대부분 테스트는 프로젝트의 시간을 잡아먹는 벌레라고 치부하여 간단한 단위 테스트만들 하고 프로젝트를 오픈하게 되는 경우가 많죠. 저만 그런가요?
    그 때마다 느끼는 데 시간에 쫓기다보니 테스트 단계를 소홀히하는 부분이 많게 됩니다. 테스트가 시간을 내서 한다는 생각을 일단 버려야할 것입니다. 방법론이 그렇듯이 자기 스타일에 맞게 표준화된 방식을 갖고 자기(현실)화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자기화하여 굳이 시간을 일부로 내어 테스트 하기 보다는 자기가 설계에서부터 테스트에 대한 개념을 가지고 개발에 이르기까지 코드 속에 녹아들게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렇게 함으로써 개발과 동시에 추가의 시간이 없이 기본적인 단위, 통합 테스트가 가능하죠. 물론 QA를 하지 않는다는 건 아니죠. 그만큼 사전에 위험 요소를 발견하여 개발자 단계에서 많은 숨은 버그를 도출해 내게 되는 거죠. 제가 지금까지 말한 건 개발자가 할 테스트에 대한 부분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서문이 길었네요. 안영회님은 블로그를 통해 알아오다가 처음 보게되었습니다. 말씀도 준비를 잘 하셔서 그런지 흐름의 맥을 잘 이어서 발표를 하신거 같네요. 몰랐던 부을 생각나게 해주시고 좀 더 개발자가 효율적으로 테스트를 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서 나름의 시현까지 보이시고 하는 모습들이 참 보기 좋았습니다. 내용도 물론 알차구요.
    DependencyInjection, Autowiring(Type -> Name) 등등..

 3.2 XML 스키마 기반 빈 선언을 이용한 자유로운 XML Configuration Customization(발표자:이일민)

  •  Configuration을 좀더 가독성있고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방안들을 아직은 많은 이들이 시도를 하지 않고 있지만 스키마 방식으로 표현할 수 있는 방법들을 알려주셨구요.
    그리고 커스텀 스키마 부분(NameHandling, Properties...중간에 회사에서 전화와서 기억이 없음). 이 세션은 PHP의 Extension을 보는듯한 느낌입니다. 자기가 필요한 스키마를 만들어서 사용할 수 있는 방법을 설명하셨습니다. 물론 이부분은 신중함이 필요할 듯 합니다. 자기 자신만의 스키마를 다른 사람이 이해하기 힘들테니깐요. 이관 프로세스가 확실한 회사에서는 공통 표준을 사용하는 편이 나아보입니다.
    물론 누구나 잘 알수 있도록 Description이 있다면 크게 문제가 되진 않겠죠. ^^

 3.3 Q&A

  • NHN의 박재성님께서 Webwork + Spring + iBATIS 웹 서비스의 표준 프레임워크와 되었다고 합니다.
  • Spring 진영(Non EJB 진영)과 Hibernate(JBoss에 인수됨-EJB 진영)진영의 불협화음에 관한 내용..호사가들의 입방아에 오르기 좋은 꺼리가 여기에서도 나왔네요.
  • 이동국님도 Q&A의 패널로 참석해 주셨네요.

PS : 영회님과 토비님을 개인적으로 만나서 인맥도 쌓을 겸 커피 타임을 가질려구 했으나 주위에서 워낙 많은 분들에게 둘러싸여 있어서 진입장벽(?-핑계?)이 있어서 만나질 못한게 제일 후회스럽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내 자신에게도 불만족했다.

Tags : ,


Avatar: 영회

Re: Epril 제 1회 스프링 공개 세미나 참석 후기

다음에도 개최하게 되니.. 커피타임에 뵙죠.. :)

Add a comment Send a TrackBack